posted by sinji9 2007. 4. 7. 19:18
시작은
                  용대사루

박진섭 - 김영철 - 조병국 - 장학영

           김상식   -   손대호

                   김두현
       최성국              네아가
                   김동현

이렇게 되겠습니다. 전형적인 성남의 4-3-3입니다.


끝날때는

                   용대
박진섭 - 김영철 - 조병국 - 장학영

             김상식 - 손대호
                     서동원(후반막판 김두현과 교체)
                        남기일(네아가와 교체)        
      (김두현)              한동원(최성국과 교체)
                    김동현  
            

이러한 거의 4-2-3-1에 가까운 형태를 보여줬습니다.

아프리카에서 버퍼링에 찌들어서 보느라, 찌질이, gs애들이랑 말싸움하느라 집중해서 보지는
못했습니다..거기에 박니의 헤딩슛을 라이브로 보는지라...더 그러했구요..
그래도 제가 본 것을 이야기 하자면,

전반.
초반 김두현은 오장은에게 밀리며 성남은 최성국과 네아가의 스위칭 플레이에서
해답을 찾으려 합니다.
하지만 최성국을 '잘'아는 울산의 수비수들은 완벽하게 제압을 해 버립니다.
최성국 공 잡으면 수비수2명이 협력수비를 하는데...굉장히 깔끔했습니다..
보면서..하프타임대 교체되겠군..하는 생각이 들었을 정도로요...김두현은 전반에 살짝 닌두현모드 on
될뻔 했지만..나름 활동량을 보여주면서 완전히 뭍히지는 않았습니다.

초반이 지나고 안정적으로 선수들이 난타전을 준비하는사이
첫골은 나옵니다. 역습으로 기억합니다..울산의 수비가 정비되기 전에 '에이스' 장학영이
올린 크로스를 1선까지 치고 올라온 김두현이 헤딩...첫골은 나름 상대에게 치명적이었죠..
다른사람도 아니고 김두현의 헤딩이라니-_-;;

김상식 - 손대호라인은 식사마 - 처로라인과 비교하면 더 나은 공격력 대신 더 나은 수비력을 지향합니다
하지만 그 부족한 공격력을 대신하는 식사마의 나름 '정확한' 롱패스가 윙어들에게 전달이 됩니다.
오늘 그것이 대승의 원인이라고 생각됩니다. 첫골이후 많이 비워진 사이드 공간에 적절히 떨어지는
패스를 우리 선수들이 잘 활용했습니다. 두번째 골을 비롯하여 몇번씩 그런 찬스가 났죠..

그리고 선수들이 김상식 - 손대호 라인에 '적응'한 느낌이었습니다. 김두현 네아가 최성국등의 선수가
커버링에 아귀가 맞게 들어오고 패스웍에서 맞아들어가는 느낌은...드디어 맞아들어간다...의
그 느낌이었습니다.

후반전
'에이스' 장학영 역시 기존의 맞춰주고 보완해주는 그간의 경기와는 다르게
적극적으로 앞으로 나가면서 여러 기회를 만들어 나갑니다. 손대호선수가 왼쪽 측면이라는
톱니바퀴에 녹아들어가고 있다고 느낀 이유가 바로 장학영의 적극적인 경기모습에서 부터였습니다.
그리고 장학영은 1골1어시스트..3번째골도 거의 만들어버리는... '장하악의 복귀'를 선언했습니다.
장하악하악~

한동원..
참 왜 사왔는지 모르겠다고 주변의 지인들에게 농담삼아 말하는 제가 아주 못믿는 선수였는데..
전술이라던가 이 선수가 들어오면서 433과는 또 다른 전술이 나왔습니다.
분위기를 바꾼다던가 할때 아주 유용한 선수인것 같습니다..퍼스트 터치도 괜찮고
순발력도 얼굴과는 다르게 꽤 괜찮은 선수라는 것을 느꼈습니다. 사실 성남에서는 그동안
느낄만한 시간이 별로 없었죠..

그리고 선수들의 움직임도 흥미로웠습니다.
한동원의 투입으로 김두현이 오른쪽 사이드에서 프리롤로 빠져있었는데
수비가 적절히 대처하지 못하여 득점을 노리는 입장에서 꽤나 장애물이 되는 모습이었습니다.
하지만 아직 선수들이 전술에 적응을 못한 탓인지..공격시 중앙으로 집중되는 모습에 인내심을 느꼈습니다
한동원선수가 투입되고 김두현선수가 교체되기 전까지 좋은 구경을 한것 같네요.
제 짧은 소견으론 한동원선수가 선발로 나온다면..용병2명은 빠져야 할 것 같은데..
학범슨의 머릿속에서 또 어떤 전술이 나올지 참 기대가 됩니다.

남기일, 서동원선수도 오랜만의 출전이었는데..아직 건재하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사실 서동원선수는 잘-_-;; 그래도..뛰고 있는 모습에서..괜찮은 느낌을 받은것이..
리그 중후반정도 가면 큰 역할을 할지도 모르겠다라고 생각했습니다..)
남기일 선수는 여전히 활발한 모습으로 피치를 누볐구요..형님의 마지막골 어시또한
저에겐 여전히 훈륭한 남기일선수!!라는 느낌을 받기에 충분했스빈다.
 
오늘은 이천수 선수를 그간보다는 잘 막은것 같습니다. 이게 다 손대호 때문이다!!를 외치고 싶군요.
안정적인 수비진이 몇번 커다란 위기없이 울산의 공세를 잘 막은것 같습니다.

덧붙이자면, 새벽2시에 황급히 마킹도 안한 제 레플로 갈아입고 응원을 했는데,
뒤에 대문짝만하게 쓰여진 장학영 선수의 싸인.. 오늘 제 값 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손대호...로또 중거리슛 한번 터지더니..요즘 맛들인거 같습니다. 오늘도 포스트를 맞고
나오는 아쉬운 장면을 하나 연출했구요..뭐 잘 들어갔으면 좋겠습니다.


p.s  관중은 역시 저녁경기때 많은것 같습니다.5시정도에 해도 괜찮을거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띠용 2007.04.07 22:09 신고  Addr  Edit/Del  Reply

    캬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

    ★★★★★승리의 박니★★★★★승리의 박니★★★★★승리의 박니★★★★★승리의 박니★★★★★승리의 박니★★★★★승리의 박니★★★★★승리의 박니★★★★★승리의 박니★★★★★승리의 박니★★★★★승리의 박니★★★★★승리의 박니★★★★★승리의 박니★★★★★승리의 박니★★★★★

    아놔 미치갔음.ㅋㅋ

    • BlogIcon sinji9 2007.04.08 11:37 신고  Addr  Edit/Del

      생중계로 보면서
      김두현의 헤딩골보다 훨씬 impressed 했다고하는
      제 말이 거짓이 아닙니다 ㅋ

posted by sinji9 2007. 4. 2. 08:02


전반후반부부터 보게 되었다.
무료 티비보기를 보려했지만 결국 실패하고 아프리카 1개월 이용권을 끊게 되었다는 슬픔이 나에게
다가오기 이전에 재빨리 만천원이란 거금을 내고 보게 되었다.
이미 점수는 1대1.....음....무슨생각을 해야할 지는 몰랐다.

신나게 미들 발리시다가 전반종료
하이라이트를 보니 박진섭의 간지나는 스루패스 한방으로 힘동현이 힘안들이고 득점.
양상민과 나드손의 멋진 세트피스 합작으로 동점...

후반전...
전열을 가다듬은 성남은 수원과의 후반전에서도 참으로 열심히 밀리기 시작한다.
하지만 성남의 공격진이 누구냐!!
어떤식으로든 골을 만들어내는 모따,
박지성만큼 뛰어댕기는 네아가, 그리고 힘좋은 김동현이 아닌가!!
수비수들 사이를 벌리며 서로에게 공간을 만들어 주는 센스는 정말 좋았다.

그리고 오늘의 mom, 김두현이 있었다.
식사마가 커팅하고, 열심히 롱스루패스로 1선에 연결을 하는 동안
김두현은 그 사이 공간을 파고들고, 질 좋은 패스로 주윗선수들을 독려하고
심지어, 수비가담까지 열심히 해주었다!!!
사실 그리 좋아하는 선수는 아니었는데..오늘부로 10.947823648736% 이미지 상승했다

그리고 용대사루!!!
저질골킥이라고 2주간 놀리지 않겠스므니다 ㅠㅠ
슈퍼세이브는 아니었다라고 말해도...정말 수준급의 활약...-_-b

마지막으로 손대호는..중간급의 팀과의 경기에서는 괜찮은 실력을 선보일수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수원과 같은 훈륭한 스쿼드의 팀과의 경기에서는 미진함을 보여 줄 수 있다는 사실을
증명한 것 같다. 조금 더 빠르고 활동량이 좋았다면..하는 느낌이 들었다.

모따는 무릎부상의 악몽을 완전히 털어내지 못한 느낌이었다.
진세비형은 한번의 실수로 치욕적인 선수교체를 당했다.
조용형은...왜사왔는지 여전히 궁금하다.
한동원은...윙포스타일이 아니란 것을 확실히 깨달았다.

p.s
경기내용과는 관련없이, 주심의 진행은 참으로 불만스러웠다.(작년시즌 북패대 전북의 그 최명룡심판
이라는것을 익히 알고 있다)
모따가 뒤에서 악의적인 반칙을 당하였는데 그 대상이 안정환이라고 아무런 카드도 없더니만
김두현이 그와 비슷한 상황에서 반칙을 하니 옐로카드....
그리고 몇분뒤 안느가 또다시 김동현을 손에서 밀어넘어트렸지만...역시 어떠한 제제도 있지않았다.
올해부터 손쓰면 엄중경고로 알고있었는데...장난하는것도 아니고...

뭐 진행의 묘를 살리는건 좋은데...잡을건 잡아줬어야 하지 않을까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띠용 2007.04.02 11:30 신고  Addr  Edit/Del  Reply

    용대사르는 넘 믿지 마.ㅋㅋㅋ
    어려운건 겁나 잘하는데 쉬운건 놓침.ㅠㅠ 그래도 잘하니까 대견하구먼.ㅋ

posted by sinji9 2007. 3. 29. 05:54

꽤 오랜만의 승리였다.
인터넷으로 기사를 확인했을 당시에는 나름 '작은'징크스를 깨는 승리라 기뻐했었고 동영상을 보기를 원했는데, 이제야 보게 되었다.  하지만 경기내용이 참 뭐랄까 아슷흐랄했기에 좋아할 수만은 없다.
그리고 그 중심에는 '손대호'가 있었다.

지난시즌 성남은 톱니바퀴와 같은 패스워크와 선수들의 움직임을 선보이며 리그를 장악했었다.
주요 3미들은 공격에 무게를 두는 김두현, 수비조율과 커버링에 무게를 두는 김상식,
그리고 그 공격과 수비에서 무난하게 이어주는 앵커 '김철호'가 있었다.
많이 뛰어주면서 공격과 수비에서 숫적우위를 점해주고, 안정감있는 패스까지 겸하고 있는 그를 보면서
몸만 키운다면 국대급이다...라는 생각을 하는 사람은 비단 나 뿐이 아닐것이라고 생각한다.

 동계훈련도중 불의의 부상으로 리그를 시작하게 된 성남, 시즌초반 손대호를 그 대안으로 내밀며
메꾸고 있는 중인데, 그 결과는 대 광주전 전반전과 같은 형편없는 경기력을 만들어 주었다.

박진섭 - 조병국 - 김영철 - 장학영
        김상식 -  손대호
             김두현
네아가              모따
            이따말

여기서 손대호는 공격의 김두현을 잘 보조해줘야 함과 동시에 장학영의 오버래핑을 적당히 근처 후방에서
커버링을 해줘야 한다. 하지만 홀딩스타일에 최적임을 보여주었던 그에 맞춘 전술인지 공격시
김상식의 뒤에서 전체커버링을 하고 있다. 하지만 김상식이 김철호와같은 공격1~2선까지 올라가주는
타입이 아닌지라 한국 국대의 433과 같은 어정쩡한 홀딩2명으로 공격1선과의 공간만 벌려주는
그런 효과를 내고 있었다. 그러니 장학영도 지난시즌과 같이 자신 앞의 빈 공간을 치고 나가는것이 아니라
좁은 공간을 뚫어내고 있었다. 모따는 원래 쉐도우와 같은 역할로 미들까지 많이 내려와주는
스타일이 아닌지라 전체적으로 성남의 left area에 움직임을 확 줄여주었다.
박진섭은 체력좋게 움직이는 타입이 아닌, 타이밍으로 치고올라가는 타입인지라(첫골전개장면같은..)
3백의 한명같다는 소리까지 듣는 윙백이니..

공격수 4명(김두현까지)만 잘 묶어버리면 성남의 공격전개력은 반이하로 떨어지는
그런 상황이 되어버렸다. 한동원도 골대에서 서성대는 타입으로 김철호의 자리는 아니고,
서동원은 더더욱 안될듯 싶다. 크로아티아에서 온 이정용이라는 선수의 테스트가 필요할 듯 싶다.
(뭐 아무리 2군에서 못한다고 해도 손대호의 경우도 있으니...)

그리고.....아직 외국인 선수의 몸 컨디션은 아직 올라오지 않았다고 생각하기에, 다음경기, 다다음
경기에서 더더욱 좋은 움직임을 보여줄 것이라고 생각된다.

하지만 우리 이따말, 모따, 네아가에게 필요한건 조금 더 커다란 motivation이 아닐까 생각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띠용 2007.03.29 10:08 신고  Addr  Edit/Del  Reply

    손대호 뒤에 김철호가 있었으면 어땠을까 싶었던 경기였다.ㅋㅋ
    손대호가 중거리슛 쏘는데 ㄷㄷㄷ-ㅇ-;;

posted by sinji9 2007. 3. 20. 06:40

여차저차해서 지금은 꽤 번듯한 아파트에서 살고 있다.
one bed, 3층, 볕이 매우 좋은편은 아니지만 적당히 잘 들고
기타 놓여있는 가전제품도 상태가 좋은편이다.
거기다가 집앞의 나무옆을 보면 다람쥐가 도토리를 까먹고 있는 모습을 물끄러미 바라보며
생각한다.

여긴 미국이구나.

아,

같이 사는 룸메가 있다.
명문대학에 다니다가 잠깐 마지막학기전에 나온 형인데..
AICPA(미국공인회계사라던가)겸 어학연수겸 이렇게 온 형이다.
성격도 좋고, 같이사는데 불편함은 하나도 없다.

하지만, 답답하다......경제학과답게 1센트까지 서로의 몫을 배분하는 이 사람을 보자면
내가 왜 이사람과 나가는 것을 선택한거지...란 생각이 들곤했다...
나는 그냥 내가 부탁한거면 그런거 다 빼고 다 주고...아니면 그냥 내가 받고...
이런 내게..뭐랄까....인정머리가 없는건 아니지만...참 딱 떨어지는 사람이다..
덕분에 나같은 싸가지는 더 딱 떨어지게 행동하고...

이번에 룸메가 바뀌게 되었다..형은 다른 아이네 집으로...나는 이번에 새로 들어온 동네동생을 내 집으로..

나는 생각도 안하고 있었는데...형이 이런 이야기를 하니 참 그렇더라...돈 문제가 쫌 그러하니 자신이
편한쪽으로(혹은 나도 편할듯)옮겨서 계획을 만들어놓고 나에게 동의를 구하는 방식..나는 그런거
별로 안좋아하는데...돈 때문에 같이 있었다...란 인상을 너무 받아버렸다...........

처음부터 신중하지 못했던 내 결정을 다시한번 후회하게 되었다..


오늘은 아침에 나갈때가 되니 서로의 키가 모두 사라져버렸다.

이건 뭐 서로를 의심하고 있는 꼴-_-;;;
나는 형이 가져간게 아닐까 형은 내가 2개 다 가진게 아닐까...결국 형이 자신의 것을 찾았고 나는
그냥 출발하게 되었다...그속에서 스멀스멀 기어나오는 나의 못된생각..
이거 내꺼 아냐?.........나는 참 싸가지는 없어도 내 주윗 사람은 믿는 편인데...오늘 일이 있고나니..
나는 사람도 잘 못믿는 사람이 아닐까...란 생각과 더불어...빨리 룸메가 바뀌었으면 좋겠다...란
생각도 들었다..이번 세션끝나고 바뀌는데...더이상 앞으로 이상한 일따윈 없었으면 좋겠다.

사람은 믿는만큼 서로의 우정을 키워나간다던데...
나는 형에 대한 마음이 딱 그만큼이었나 보다...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띠용 2007.03.20 10:54 신고  Addr  Edit/Del  Reply

    사소한 오해는 사람을 그렇게 만들더라고. 에고고.

    특히나 뒷끝에서 그런걸 발견했을때의 그 배신감이란 이루 말할 수가 없지. 앞으로도 그런거 많이 보게 될꺼야. 그때는 그냥 '뭐 다 그런거 아니겠심둥?'하면서 넘겨.ㅋㅋ 암튼 힘 좀 내고!

    • BlogIcon sinji9 2007.03.21 06:46 신고  Addr  Edit/Del

      다 그런거져 뭐 ㅋㅋ
      한 3번쯤 생각하니까 이것도 괜찮네~란 생각이 들었습니다.^0^/

  2. cumulus 2007.03.22 00:04  Addr  Edit/Del  Reply

    윽; 왜케 룸메가 맨날 바껴 ?_?!!!
    ㅎㅎ 이래저래 잘 살아있구먼?ㅎㅎㅎ

posted by sinji9 2007. 3. 12. 15:43

기우이길 바라면서 씁니다.


한동원...........................................-_-

김두현이 은퇴할 나이가 되서 델고 온건지,
우리 철호마냥 열심히 '뜃겨주면서'(이게 포인트!!) 땜질 잘 하면서 간간히 괜찮은 패스를 넣어줄 수 있는
그런 얼라가 될 가능성이 있어서 델구 온건지...아니면 뭐야 이거-_-
비싼돈 주고 델구 왔는데...별로 효용성은 없어보이고...이거 문제네 이거.........
잘 허자..-_-


조용형............................( _ _)

넌 일단 나오고 시작하자-_-
그래도 네임밸류도 있고 지난시즌 괜찮았으니...
기대해준다 정말 멀티플레이어가 가능한지는 모르겠지만....
그래도 중앙수비를 잘 해줬으면 여한이 없겠다...
우리 영철이성이 인자 새로운 도전을 하실 때가 되었다는 말이 너무 많이 돌아서..좀 그렇네...

최성국.............................................

제일 걱정되는게...........탄천에서 제2의 안사장꼴 나는거 아닌지 모르겠네...
저기 수원가서 요즘 제5의 전성기를 맞으신 그 분....
탄천에선 나한테 참 욕 많이 들으셨는데...모르겠네...........
공을 모는건 좋은데....공격밸런스가 한쪽으로 쏠리는 느낌이라...걱정인데...
내가 원체 작고 비실거리는 체형을 안좋아해서 그런가....잘 하시겠지만...그렇네 그랴...


손대호 vs 서동원...............................vs 김철호 vs 김상식

동원이형 어디 다치셨소....나오지를 못하노 도대체...
몸값 비싸시던데 밥값은 하셔야 하지 않것소...
대호도 참 철호자리에선 불안 하더이다...
상식이 형은 다치지 말아 주세염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띠용 2007.03.20 10:56 신고  Addr  Edit/Del  Reply

    한동원 올대예선에서 두 골 넣고 스타됐고,최성국도 없어서는 안될 선수로 점점 등극. 게다가 손대호 마저도 저번 경기에서 멋지구리한 40m중거리 슛을 넣어서 생명연장했다.ㅋㅋㅋ

    여기서 조용형과 서동원만이 남은건가?아하하

    • BlogIcon sinji9 2007.03.21 06:49 신고  Addr  Edit/Del

      솔직히 대호씨는 젊으니 뭐 걱정안하는데
      (거기에 국대까지ㄲㄲㄲ)
      동원이형님은 쫌-_-;;;
      다른 동원이는 뭐 잘 하겠져 ㅋㅋㅋ

posted by sinji9 2007. 2. 22. 14:16

오늘 페이서스 경기장을 갔다.
가기전 갈사람들 체크를 했다.
나와 나의 룸메들 그리고 ELS학원에서만 보던 어떤 일본인이었다.

그의 이름은 시카케, 이곳에서 회사를 다니면서 짬짬히 나오는 여느 성실한 일본인이었다.
적어도 그가 이 사진을 보기 이전까지는 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뭐 우리 감독님이야 모르는게 당연하지만 갑자기 김정남 감독님을 보고 이거 너네 대통령이냐?-_-이러는게
아닌가..왠지모르게 발끈한 나....물어봤다.

where r u from?
i'm from japan
i know, and what city?


my hometown is Osaka



Do you remember A3 championship?





그리고 그는 입을 다물었다 ㄲㄲㄲㄲ

덧붙여 올해는 내 팀이 나갈꺼고 우승할꺼라고 말했다.(일본인인데 통일교를 몰라서 살짝 놀랐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띠용 2007.02.23 12:17 신고  Addr  Edit/Del  Reply

    ㅋㅋㅋㅋㅋㅋ 짖꿏긴~

posted by sinji9 2007. 2. 18. 16:34

네이버에서 설 뭐시기 이런기사 보면서 ㄲㄲㄲㄲ

뭐 어쩌라고-_- 그런 애국적인 기사 내면 좋냐 ㅋㅋ

거기에 사실도 아닌 그런기사-_-;;;;;


기자라면 FACT에 입각한 기사를 써야한다고 난 들었는데

내가 잘 하는 짓인 ' 거짓말을 하지 않기'를 하고 있었다 ㅋㅋㅋ

거짓말은 아니지 이 먼 나라에서 지네랑 상관도 없는 루나캘린더 운운하고 있으니

거기다가 우리와 중국이 같이 음력을썼으니 새해도 같을거란 말이지-_-


하지만 어디에도 한국이름은 보이지도 않는단 말이지-_-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띠용 2007.02.18 19:05 신고  Addr  Edit/Del  Reply

    기자가 기사를 발로쓰는군화~_~

    밥먹고 설겆이 끝내고 오니까 로그아웃했드만.ㅋㅋㅋ 암튼 주말 잘 보내라~^^

    • BlogIcon sinji9 2007.02.19 13:50 신고  Addr  Edit/Del

      뭐 민창기씨부터 해서 많이들 활동하시고 있지요 뭐 ㅋㅋ
      누나가 너무 늦게 들어와서 로그아웃된거에요ㅋ

posted by sinji9 2007. 2. 10. 18:32

그가 처음들어왔을때 나는 느꼈다.

한국인이구나-_-

뻘쭘함으로 시작했지만 비슷한 생활환경, 비슷한 취미생활
심지어 같은 브랜드의 로션과 샴푸, 그리고 같은방이라는
어쩔수 없이 생활하는 공동환경으로 인해 친해졌다.

이놈으로 인해 나의 미국적응생활이 빨라졌고
한국이 그립다거나 했던적은 한번도 없었다.
고마운 놈

성격은 또 얼마나 좋은지...

하지만 이런 그가 떠난다.
나는 너무나 슬프구나
너 없으면 나 미국에서 마음을 의지할 곳이 없어지고
그녀들과의 교집합도 사라지는구나 ㅋㅋㅋ
나 가고 싶어도 못가게 될 거고 인쟈 안갈란다
뭐 갸들도 나 밥안차려줘서 좋을꺼고 나도 설거지 이제 하기 싫다 ㅋㅋㅋ


좋은 곳에서 건강하게 잘 지내려므나.
외롭다고 펍 너무 자주 가지말고 ㅋㅋㅋ
이쁜이 많으면 연락해-_-;;ㅋㅋㅋ

서로의 주거환경에서 열심히 잘 살고 공부 열심히 하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